Follow by Email

2011년 12월 8일 목요일

Evening with Mr. Callaway

As I recall the night of December 1, 2011, Tom Callaway visited the school. Unfortunately, due to massive absorbtion of pizzas and wings that I had before the presentation, I wasn't able to keep myself awake throughout the whole presentation. Yes, it's a shame that I fell asleep and missed some of his presentation. HOWEVER, thanks to my camcoder and a good friend Anthony Hajec, I was able to retrace his presentation #smile

As all may know, it "takes more than working code for success in FOSS project."

Mr. Callaway introduces his rubrics for evaluating an FOSS project, and it was very interesting!

As he went through his presentation slides, the emphasis between his lines was simple, BE RESPONSIBLE.
If one decides to dive him/herself on FOSS project, he/she should take a responsiblity and build a code that actually works! He kindly mentioned that it's OPEN source community after all, use of the community shall be carried respectfully. His examples given was sufficient for me to realize that we do live in a world where we can reach people instantly through internet such that the resource is sufficient that I should also participate with modesty to support that resource. For instance, he gives +50 points on failing a project, if a source is built from his/her own build tools. I see that in order to this to work, it should go other way around that he/she should first be ackowledge his/her own build tools first from others to use this or else it won't be acceptible to others at all.

It is also important to keep people updated with progress. A frequent communication is very important during developing a project, especially for legal issues. Unlike old days, now there are a lot of people indulging themselves onto this industry, and there's even corporations as well. It is important to set a boundary with legal issues.

All in all, his presentation was very enjoyable. His examples from his past experiences and explaination on each one of his rubrics were very well explained and humorous. The night was very successful for me, I believe. It was another great motivation to see where I'm standing and where and how I should indulge myself.

Thank you, Mr. Callaway, and Dr. Ellis for such opportunity and the pizzas & cookies!

2011년 11월 8일 화요일

You Are NOT Alone

This past two months have taught me a lot on FOSS. The Voiceboxx project has shown a lot of progress since our group decided to launch. The fall semester of 2011 is already after its midterm, and we are growing anxious to try different approaches to meet our needs.

Personally, as the most of other fellow classmates do, I'm not very familiar with this so called "software engineering" or its process. As the class went over Software Design Specification (SDS), and its archtiecture details, I was quite lost on how to express our project in diagram. Altough our mission seems to be simple, our project, of course, requires various implementations. Furthermore, examining different architecture designs rather confuses me even more. It could be straightforward and simple, but at the same time, I want to also add sophistication onto our project. Hence, I spent a good amount of time trying to come up with a "marvelous" design, which ended up as a failure.

Thanks to my team mates, different approaches were developed. Some of them play a great role on communicating with the developers on IRC. Such help from them enabled us to think of the project in farther depth. From what I learned from this particular process is very general. In spite the fact that we are developing our project along with the class, it is pretty relaxing and very open since it's FOSS. Instead of caging our network within either corporation or company, we can freely communicate with others to take different approaches on our designs.

2011년 10월 4일 화요일

너여야만 했다

너여야만 했다.

나를 충족시켜줄수 있었던 건...
힘들었던 그 시절 내 버팀목이 되어주던

너만이 나를 살아가는 기쁨이었다.

원치않게 나의 사소한 실수는
너에겐 커다란 실망이 되었고
사막과도 같던..끝없는 차가운 황야처럼 삭막해졌던
너와 나의 영혼은 화해하길 거절했다.


지금도 힘들면 몰래 들어가보는 너의 미니홈피..
힘들어도 한달에 한번쯤은 적는 너의 일기
그걸 보며 난 한가지 생각에 시달리지.

넌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너의 기억에 남을 사람이었을까 나는..

아니 난 바라지 않아..
차라리 잊혀졌음 해..그리고 다시 시작하고 싶다

아직도 널 놓지못하는 나의 미련함
외곬수처럼 깊어져가는 나의 마음과 같이 깊어지는 밤

오늘 너의 옛된 사진을 보고
난 후회도 하고 바램도 해보고 또 용기도 내보지만
여전히 넌 내곁에 머물려 하지 않는다..


특별한 존재로 남고싶어 했던 그 모든 행동들..
가식처럼 보일지도 모르지만 널 만난다는 기분에 만취되
흥분한 내모습이었을 뿐...

그것도 지워줘...부탁이야..

2011년 10월 1일 토요일

내 분노의 근원은 무엇일까

오늘 아침 일어나보니 룸메이트 방문이 잠겨있었다..샤워도할수없고..
뭔가 그러려니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여자를 데려왔더군..

그것도 Alicia동생  Carla를...
좋다 이거야.. 그런데 아무 것도 안했다는 녀석이 왜 문을 잠궜던거지?

얼마전에 차였다고 슬퍼하던 놈이 또 내 주위 여자에게 눈독들이네..
다 좋아.. 좋다이거야...이녀석이 ㅄ같이 차여도 좆꼴리는데로 행동하는것도
어느정도는 봐주겠는데 왜 내 주위사람들을 건드리냐고

지 전공에는 여자가 없는것도 아니고.
왜 자꾸 날 곤란하게 하지?  Alicia는 괜히 나한테 그 일로 화풀이나하고.

의사되겠다고 열심히 하는놈이 사회성이 모자른지 정말 이젠 하는 짓이 정도를 넘는것같아.

라고 생각하는 내 한편과

아니면 내가 정말 느끼는 이 분노는 무엇일까 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단순한 시기 혹은 질투인걸까.. 왜 남이 잘되는 꼴을 못보는걸까 라는 생각이다.

모르겠다. 아무리 머리를 쥐어싸메도 모르겠다.
내 할것도 많은데 주변 파리새끼마냥 돌아다니는 녀석에게 신경쏟는것도 이젠 그만하련다.
하이에나같이 내주변있는 애만 건드리는것도 이젠 적당히 봐주고 넘어가지 않으련다.

내태도를 확실히 하는게 중요하다!

2011년 9월 27일 화요일

정말이지 아침부터...

똥강아지 새끼마냥 졸졸 따라오질않나
문도 인기척도 없이 노크도 없이 열질않나...

왠 난리법석이 그리 심해 만21살도 넘은 자식이..

정말이지

아침부터 기분잡쳤네...

아침엔 좀 편한게 냅두라고 젠장맞을....

2011년 9월 21일 수요일

꿈에서 찾아온 너...

오늘 꾼 꿈은 나를 현실보다 꿈을 더 집착하게 하고 가슴하게 했다.
어디서부터 시작해야될까... 그건 기억이 없다..
그러나 그녀는 나를 찾아왔고..난 그녀를 보았다.. 내가 절대 다가갈수없을것같은 분위기를 풍겼던 그녀지만 그녀는 오히려 나에게 손을 뻗어주었다.. 정말 기뻤다. 이렇게 기쁜적은 꿈속이라지만 정말 오랜만에 느끼는 희열이랄까..

그런 그녀가 만나기로 한 다음 날 나를 찾아오지 않았다.
그랬다.. 나에겐 익숙한 일이었고 또 그런 기분이었던 것이다. 그렇지만 심연의 나는 그런 날 애처롭게 바라본 냥 그녀의 이야기를 나에게 전해주었다...

죽었다.
그녀는 나를 찾아오는 길에 뜻밖에 사고로 죽었던 것이다.
그녀의 짧은 영상을 보고..또 꿈인지라 이름마저 잊어버린 난 그녀의 사고당시까지 돌아갈수 있었다. 


울었다.
너무나도 슬펐다. 왜 슬펐던 것일까... 나를 그토록 사랑해준 타인은 여지껏 없어서였을까.
꿈에서나마 나에게 다가온 사람이 그녀였기 때문이랄까.
꿈속에서 오열을했다 그렇지만 역시 오래가지않았다. 하지만 그녀가 생각날 수록 눈물과 오열이 복받쳐올라왔고 난 꿈속에서 흐느꼈다.

나에게 다가온 꿈속의 그녀는 그렇게 사라졌다.
다시 한번 보고싶어 계속 잠을 청했지만 그녀는 끄끝내 나에게 돌아와주지않았다.

감히 다가갈수없을것같던 그 차갑고 고상한 분위기와 달리 나에게 마음을 열어준 그녀는 그렇게 내꿈속에서 묻혀가고... 난 그런 그녀의 꿈을 잊지 않기 위해 이렇게 글을 쓴다.

inception에서 현실보다 꿈을 쫓는 사람들의 기분을 새삼 이해한달까라...

아 오늘도 현실보다 잠을 더 잘뻔했다..

꿈속의 그녀, 정말 미안해요.. 많이 아팠죠? 그때 같이 있었어야 했는데 얼마나 무서웠을까요..미안해요..미안해요...미안해요...정말..

2011년 9월 15일 목요일

Learning through profess(ional)or's aspect

Thank you Mel. I was able to expand my impression on both Cheese and Ekiga not only by facts with more details you posted but also your personal opinions. Although we have never met or talked, your post was very inspiring.

Other than simple facts that the class discussed on Cheese and Ekiga, concepts behind each project is really impressive. These projects encourage students like myself to indulge on projects based on choosing either of two things: following legacy or creating something new.

Personally, creating something new seems more tasteful. However, following legacy has higher rate of success. Of course, it's always hard to build up an empire from a dust. It doesn't mean the other one's any easier than the other, catching up to user's expectation is always first priority as well. For example, Ekiga seems very trustworthy for its well organized homepage. As for result, I could see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d donate for such project!! Free yet, so organized!